News
 International
 National
 Embassy News
 Arts & Living
 Business
 Travel & Hotel
 Medical Tourism New
 Taekwondo
 Media
 Letters to Editor
 Photo Gallery
 News Media Link
 TV Schedule Link
 News English
 Life
 Hospitals & Clinics
 Flea Market
 Moving & Packaging
 Religious Service
 Korean Classes
 Korean Weather
 Housing
 Real Estate
 Home Stay
 Room Mate
 Job
 English Teaching
 Translation/Writing
 Job Offered/Wanted
 Business
 Hotel Lounge
 Foreign Exchanges
 Korean Stock
 Business Center
 PR & Ads
 Entertainment
 Arts & Performances
 Restaurants & Bars
 Tour & Travel
 Shopping Guide
 Community
 Foreign Missions
 Community Groups
 PenPal/Friendship
 Volunteers
 Foreign Workers
 Useful Services
 ST Banner Exchange
  New Movies

Superman Returns (슈퍼맨 리턴즈, 2006)
Director: Bryan Singer
Starring: Brandon Routh, Kate Bosworth, James Marsden, Frank Langella, Eva Marie Saint , Parker Posey, Sam Huntington, Kal Penn, and Kevin Spacey
Producer: Bryan Singer, Jon Peters and Gilbert Adler
Screen Play:Michael Dougherty and Dan Harris

Length: 157 min
Rated: PG-13
Distributor: Warner Brothers Pictures
Release Date: 2006-06-28

Movie Review

'Superman Returns' to Save Mankind From Its Sins

By MANOHLA DARGIS

Jesus of Nazareth spent 40 days in the desert. By comparison, Superman of Hollywood languished almost 20 years in development hell. Those years apparently raised the bar fearsomely high. Last seen larking about on the big screen in the 1987 dud "Superman IV," the Man of Steel has been resurrected in a leaden new film not only to fight for truth, justice and the American way, but also to give Mel Gibson's passion a run for his box-office money. Where once the superhero flew up, up and away, he now flies down, down, down, sent from above to save mankind from its sins and what looked like another bummer summer.

The super-size (more than two and a half hours) "Superman Returns" was written by Michael Dougherty and Dan Harris, working off a story hatched by them and the director, Bryan Singer, after what appears to have been repeat viewings of Richard Donner's "Superman." Released in 1978, that film ushered Jerry Siegel and Joe Shuster's original comic creation into the blockbuster age with frothy wit and a cast that included Marlon Brando in a creamy scoop of white hair and Gene Hackman in clover. Christopher Reeve, of course, wore the cape and tights, while Margot Kidder did a fine approximation of the young Katharine Hepburn at her most coltish. Valerie Perrine and Ned Beatty added some laughs, while Glenn Ford supplied a pinch of gravitas.

As nutritious as a box of Cracker Jack and just as yummy, "Superman" was at once a goof and a self-conscious bid at modern mythmaking. Years later, what resonates aren't Mr. Donner's action scenes, which look crude compared with what he would do later in the "Lethal Weapon" series, but how fluidly he changes tones from the iconic (as when the supertoddler lifts a truck off his Earth father) to the playful (as when the souped-up adult realizes that the closetlike phone booth is a thing of the past). Mr. Reeve worked the tonal changes with similar ease, delivering a superhero whose earnestness was strategically offset by his fumbling, bumbling, all-too-human twin, who was just the ticket for the post-Watergate, pre-Indiana Jones moment.

Mr. Singer's Superman, played by Brandon Routh, is a hero of rather different emotional colors, most muted. Like Christopher Nolan's "Batman Begins," Mr. Singer's effort reworks the legend against a vaguely modern, timeless backdrop that blends the thematically old with the technologically new. The story opens with some necrophiliac wizardry and Brando newly arisen as Superman's extraterrestrial father. Well represented even from beyond, the dead actor receives billing for his spectral turn, squeezed between Eva Marie Saint, who plays Superman's earth mother, and Tristan Lake Leabu, who plays Lois Lane's young son. The Daily Planet's star reporter is in turn played by Kate Bosworth, whose glum mien and curtain of brown hair suggests that blondes really do have more fun.

Lois, however, doesn't enter the picture until after the filmmakers have laid the story's Oedipal foundation, which finds two men saying goodbye to the much older women who will, intentionally or not, shape their destinies. In one corner, Lex Luthor (Kevin Spacey taking up the role played by Mr. Hackman) bids cold adieu to the crone who will make him fantastically rich; in another, Superman again digs a fiery trough into the Kent family farm upon crash landing. This time, it's the grown man who brings tears to his mother's eyes and who stares at the sinking Kansas (actually Australian) sun, weighing his responsibility to humankind after a five-year hiatus crossing the galaxies to visit his original home.

Superman Returns (슈퍼맨 리턴즈, 2006)


It's too bad that Mr. Singer and his colleagues don't really do anything substantial with the good-guy-bad-guy routine. Superman may be a super-creation, but it's his villains rather than his dual identity that have usually given him a kick. Unlike his brooding and angst-ridden rivals in the superhero game, his alter ego is only as interesting as the comic book artist or the actor adding shades of gray to Clark Kent's business suit. Part of the charm of Mr. Reeve's interpretation was that a guy this impossibly handsome, who literally towers over everyone in the office, could hide behind a slouch and oversize eyeglasses. It was absurd, but then so too was the idea that a powerful extraterrestrial would hang around Earth to take the kind of abuse perennially heaped on his human half.

That identity allowed Superman to walk among us, but mostly it allowed him and, by proxy, generations of geeks both creating and consuming the character, to engage ritualistically in a sadomasochistic relationship with Lois Lane. A variation on the high school homecoming queen who sails past the shy guy in glasses on her way to a back-seat tumble with the captain of the football team, this trouble-seeking reporter has always brought out what is most human, vulnerable and identifiable in Superman. He gives her headlines; she gives him a broken, or at least bruised, heart. In "Superman II," which was directed by Richard Lester (and an uncredited Mr. Donner), she gave him a bit more, too, thereby transforming the world's most powerful virgin into a one-night stud.

Near the end of the second film, Superman, realizing that he and Lois have no future, wipes away their boudoir encounter with an amnesia-producing kiss. Mr. Singer expends much more time and many more resources to do pretty much the same, erasing part of the past to create what is essentially a new and considerably more sober sequel to the first two films, one that shakes the earthiness off Superman and returns him to the status of a savior. There's always been a hint of Jesus (and Moses) to the character, from the omnipotence of his father to a costume that, with its swaths of red and blue, evokes the colors worn by the Virgin Mary in numerous Renaissance paintings. It's a hint that proves impossible not to take.

Intentionally or not, the Jesus angle also helps deflect speculation about just how straight this Superman flies. Given how securely Lois remains out of the romantic picture in "Superman Returns," now saddled with both a kid and a fiancé (James Marsden), it's no surprise that some have speculated that Superman is gay. The speculation speaks more to our social panic than anything in the film, which, much like the overwhelming majority of American action movies produced since the 1980's, mostly involves what academics call homosocial relations. In other words, when it comes to Hollywood, boys will be boys and play with their toys, whether they're sleeping with one another or not, leaving women to weep, worry and wait to be rescued.

Every era gets the superhero it deserves, or at least the one filmmakers think we want. For Mr. Singer that means a Superman who fights his foes in a scene that visually echoes the garden betrayal in "The Passion of the Christ" and even hangs in the air much as Jesus did on the cross. It's hard to see what the point is beyond the usual grandiosity that comes whenever B-movie material is pumped up with ambition and money. As he proved with his first two installments of "The X-Men" franchise, Mr. Singer likes to make important pop entertainments that trumpet their seriousness as loudly as they deploy their bangs. It's hard not to think that Superman isn't the only one here with a savior complex.

Superman Returns (슈퍼맨 리턴즈, 2006)


Synopsis

온 우주가 기다려온 최강의 영웅

오래 전 사라져버린 크립톤 행성에서 태어나 캔자스의 한 농장에서 성장한 수퍼맨(브랜든 루스). 소년 칼은 클라크 켄트라는 새 이름으로 평범하게 성장했지만 남다른 점이 있다. 보통 사람들이 상상 속에서나 해볼 수 있는 초능력의 소유자. 평소에는 얌전하고 눈에 띄지 않는 클라크 켄트로 일상을 보내다가 전 세계가 그를 필요로 할 때면 영웅으로 몰래 변신하는 이중 생활을 해야 하는 수퍼맨이다. 세계를 구원하던 그 수퍼맨이 갑작스레 자취를 감춘 지 5 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그가 사라진 후 도시에서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자신의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수퍼맨의 비밀을 이용하려는 렉스 루터(케빈 스페이시)가 감옥에서 풀려난다. 한편, 데일리 플래닛 신문사의 간판 기자이자 수퍼맨의 연인인 로이스 레인(케이트 보스워스)은 수퍼맨이 말 없이 사라진 후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 심지어 '우리는 왜 더 이상 수퍼맨을 필요로 하지 않는가?'란 제목의 에세이로 퓰리처상까지 수상했다. 그리고 혼자 다섯 살의 아들을 키우다 편집장 조카와 약혼까지 한 상태. 그렇게 세상은 영웅을 잊어가고 있었다.

그 동안 자신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방황하던 수퍼맨은 결국 자신의 유일한 가족, 양부모님이 있는 곳이자 사랑하는 로이스가 있는 곳, 완벽하지는 않지만 선한 사람들이 있는 지구가 자신이 진정 있어야 할 곳이라는 것을 깨닫고 지구로 돌아온다. 떠나간 사랑의 마음도 되찾아야 하고, 자신의 부재를 틈 타 기승을 부리던 악당들도 소탕해야 하는 수퍼맨.수퍼맨이 돌아오자마자 렉스의 사악한 계획이 실행되려고 하는 지금, 인류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절실하게 수퍼맨을 필요로 하고 있다.

About movie

진정한 글로벌 스타, 불멸의 아이콘

어느 나라를 가건 수퍼맨을 모르는 곳은 없다. "S"라는 마크만 보아도 세계인이 알 수 있는 수퍼맨은 진정한 글로벌 스타인 것이다. 항상 정의로우며 어떤 악당이든 무찌를 수 있고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닐 수 있는 능력은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이상향이다. 1938년 만화책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수퍼맨은 이후 전 세계 문화의 불멸의 아이콘으로서 인류의 이상적인 인간형의 상징으로서 존재해왔다. 특히 다른 행성에서 온 첫 번째 외계인이라는 점, 우리가 꿈꾸는 능력, 특히 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놀라운 존재이다. 뿐만 아니라 정의로움과 공명정대함 때문에 사람들은 70여 년간 그를 사랑해 왔다. 문화, 산업, 기술 모든 것이 급속히 변하는 시대에 수퍼맨은 굳건하게 진실, 정의, 선이라는 절대 가치를 표방해왔다. 시간이 흘러 많은 것이 변했지만 한 가지는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 타고난 초능력을 좋은 일에 쓰고 언제나 훌륭한 역할 모델이 되는 것. 수퍼맨은 여러 세대에 걸쳐 인류를 위한 절대 선의 수호자로서 그리고 모두가 의지할 수 있는 강력한 영웅으로서 존재했다.

1978년 리차드 도너 감독의 <수퍼맨>에서 말론 브란도가 연기한 수퍼맨의 아버지 조엘은 인간은 위대한 가능성을 품고 있는 존재이며 그들을 이끌어 줄 빛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퍼맨을 보내는 것이라고 말한다. 수퍼맨처럼 자신도 입양된 아이이자 외아들이었다는 공통점 때문에 항상 수퍼맨에게 강한 친밀감을 느낀 브라이언 싱어는 2억 6천만 불이라는 천문학적인 제작비로 상상을 초월하는 시각 효과를 영화 속에 쏟아 놓는다. 거대한 스케일과 독창적인 비전의 <수퍼맨 리턴즈>는 이룰 수 없는 사랑에 아파하고 자신의 자리를 찾고자 하는 한 영웅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풀어나간다. 현대적인 테크놀로지와 감동적인 액션과 러브 스토리 등 다양한 요소를 골고루 갖춘 수퍼맨은 20년 만에 다시 한번 하늘을 날아 오른다. 그의 모습을 스크린에서 보고 싶어하는 열혈 팬들을 위한 수퍼맨의 시대가 다시 도래했다.

Superman Returns (슈퍼맨 리턴즈, 2006)


70여 년을 이어나간 수퍼 시리즈의 계보

수퍼맨은 신문 연재 만화의 주인공으로 등장해서 30년 이상 지면에 게재됐고 DC코믹스에서 발행한 코믹북은 현재 40개가 넘는 나라에서 25개의 언어로 번역되어 수백 만 명의 팬을 거느리고 있다.
1939년 뉴욕 세계박람회에서 배우 레이 미들톤이 수퍼맨 복장을 선보였지만 활동을 시작한 것은 1940년 라디오 드라마 '수퍼맨의 모험'(THE ADVENTURES OF SUPER MAN)이 처음으로 11년 간 팬들과 만났다. 그리고 같은 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극장에서 최초 개봉한 이래 16편까지 제작되고, 아카데미 후보로도 지명되었다. 첫 실사영화가 제작된 것은 1948년 댄서 출신의 커크 아린이 주연을 맡은 <수퍼맨>(SUPERMAN)으로 커크 아린은 1950년에 제작된 두 번째 영화 <아톰 맨vs.수퍼맨>(ATOM MAN vs. SUPERMAN)에도 출연했다. 이후 1951년 조지 리브스가 주연을 맡은 에피소드 <수퍼맨과 두더지맨>(SUPERMAN AND THE MOLE MEN)에 이어 TV시리즈 <수퍼맨의 모험>이 제작되어 1953년부터 1957년까지 104편의 에피소드가 방영되었다. 1960년 존 록웰이 주연을 맡은 Pilot TV 수퍼보이의 모험(THE ADVENTURES OF SUPERBOY)이 만들어졌고, 1966년에는 뮤지컬 <저건 새, 저건 비행기, 저건 수퍼맨>(IT'S A BIRD… IT'S A PLANE… IT'S SUPER MAN)이 막을 올렸다.

1978년 크리스토퍼 리브 주연의 <수퍼맨>이 4년의 제작기간을 거쳐 개봉했다. 말론 브란도가 크립톤 행성 최고 과학자로 아들에게 초능력을 주입해 지구로 보내는 수퍼맨의 아버지 조엘 역할을, 진 해크만이 지구를 정복할 야심을 가진 악당 렉스 루터 역을 맡았다. 5,500만 달러의 제작비로 만들어진 이 작품은 1억 3,4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역대 박스오피스 TOP 10에 오르기도 했다. 이어 수퍼맨이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3명의 악당과 겨루는 <수퍼맨2>(1981년), 컴퓨터 천재가 개발한 수퍼컴퓨터와 대결하는 <수퍼맨3>(1983년), 악당 렉스 루터가 수퍼맨의 유전자로 만들어낸 핵 인간과 싸우는 <수퍼맨4-최강의 적>(1987년)이 개봉했다. 1993년에는 TV시리즈 <로이스&클락: 수퍼맨의 모험>이 방영되었는데 이 때 로이스 역을 맡은 테리 헤처는 최근 <위기의 주부들>의 주연으로 활약 중이다. 이 외에도 7편의 만화 영화와 라디오 드라마, 극 영화와 수 많은 텔레비전 시리즈로 제작되었고 총 35개의 비디오와 DVD가 제작됐다.

새로운 수퍼 영웅의 탄생

'수퍼맨' 역할의 캐스팅이야말로 <수퍼맨 리턴즈> 제작의 핵심이었다. 어린 수퍼맨 칼, 클라크 켄트 그리고 수퍼맨의 모든 특징을 잘 소화할 수 있으면서 혹독한 훈련을 견뎌야 하고, 정서적으로도 많은 것을 표현해낼 수 있어야 하며, 결정적으로 크리스토퍼 리브를 대신할 수 있는 배우를 찾아야 했다. 그리고 가장 결정적인 조건은 30 년 전 크리스토퍼 리브를 캐스팅했던 리차드 도너 감독이 내걸었던 조건처럼 과거에 출연했던 영화의 이미지가 전혀 없는 신예여야 한다는 것이었다. 인간이 날 수 있다는 것을 관객이 믿을 수 있게 하려면 완전히 새로운 인물이어야 하기 때문이었다. 수 개월 동안 캐스팅의 난황을 겪던 브라이언 싱어는 이전 오디션 탈락자들의 테입을 확인하다가 26세의 브랜든 루스를 발견하게 된다. '만화의 사각 프레임에서, 전세계인의 기억 속에서 막 빠져 나온' 것 같은 외모의 브랜든 루스를 만나는 순간, 브라이언 싱어는 '뭔가 엄청난 일이 생길 것 같이 끝내주는 기분'을 느꼈다고. TV시리즈의 무명 탤런트에서 일약 수퍼맨으로 발탁된 브랜든 루스는 사람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영웅을 되살린다는 것은 막중한 책임감을 요하는 일임을 깨닫고 수퍼맨의 정신을 스크린 위에 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대부 말론 브란도의 부활

<수퍼맨 리턴즈>가 새로운 감독, 새로운 배우로 무장했지만 세계는 이 배우의 등장에 놀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단연 최고의 화제를 모은 이 배우는 할리우드 최고의 개성파 연기자 '말론 브란도'. 거칠게 웅얼거리는 목소리, 퉁명스러운 표정이 인상적인 영원한 '대부' 말론 브란도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파리에서 마지막 탱고><대부> 등의 작품을 통해 최고의 배우로 손꼽히는 배우이다. 1978년 리차드 도너 감독의 <수퍼맨>에서부터 크립톤 행성 최고의 과학자인 수퍼맨의 아버지 조엘 역으로 출연해 사랑을 받았다. 19년이 지난 2006년 나타난 <수퍼맨 리턴즈>에서도 그가 어린 수퍼맨 칼의 아버지 역으로 출연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왜냐하면 그는 2004년 폐질환으로 타계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브라이언 싱어 감독에게는 불가능은 없었다. 여자친구를 살리기 위해 지구를 반대로 돌려 시간을 역행시켰던 '수퍼맨'처럼 말론 브란도를 <수퍼맨 리턴즈>에 출연하게 만들었다. 브라이언 싱어가 이처럼 마법 같은 일을 가능케 할 수 있었던 것은 제작사 창고 속에 깊이 박혀있던 옛날 촬영 필름들 덕분이다. 먼지 속에 가려진 미공개 자료들을 모아 2분여 남짓으로편집해 이번 시리즈에 말론 브란도를 등장시킬 수 있게 되었다. 말론 브란도의 등장은 <수퍼맨> 시리즈의 향수를 가지고 있는 관객층에게는 추억을 되새기는 선물이 될 것이며 새롭게 <수퍼맨 리턴즈>를 만나는 관객층에게는 최고의 명 연기를 감상할 수 있게 만드는 기회가 될 것이다.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불멸의 공간 창조

영화의 촬영은 오스트레일리아의 한 시골 농가에서 시작됐다. 수퍼맨이 유년기를 보낸 켄트 농장을 만들기 위해 새 도로를 건설하고 10미터 넓이의 농장과 2만 평방미터나 되는 옥수수밭을 만들었다. 야외 촬영 후 7개의 방음 스튜디오에 24시간 작업으로 세트를 제작했는데, 한 세트에서 촬영이 끝날 때마다 당장 해체하고 다음 장면을 찍을 세트를 만들었다. <수퍼맨 리턴즈> 프로덕션의 컨셉은 완전히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기존에 나온 수퍼맨의 이미지들을 재창조하고 계승해 고전주의와 낭만주의를 모두 보여주는 것이다. 영화를 관람하면서 스토리뿐 아니라 장면 사이 사이에 섞인 낭만적인 분위기를 맛 볼 수 있다는 것은 중요 포인트. 특정한 한 시대를 묘사하는 게 아니라 과거와 현대가 품위 있게 섞여 시간을 초월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1978년 <수퍼맨>의 디자인을 참고하고 아르데코 스타일의 구성 양식을 기초로 한 뒤 대도시 고층 빌딩의 날카로운 윤곽선을 도입했다.

Superman Returns (슈퍼맨 리턴즈, 2006)


관심 집중, 특수의상과 수퍼 체력단련

제작 초기부터 모두의 관심의 대상이 된 것은 수퍼맨의 의상이었다. 수십 년간 문화적 아이콘으로 존재한 수퍼맨의 이미지에 새로운 감각을 가미한 의상은 타이즈 위에 밀리스킨이라고 부르는 짙은 남색의 착 달라붙는 천으로 특수 제작되었다. 그러나 밀리스킨이 몸에 달라붙는 소재였기 때문에 브랜든 루스의 근육이 잘 드러나지 않아서 더욱 많은 근육을 만들어야 했다. 의상 역시 브랜든 루스의 근육과 몸매가 잘 드러날 수 있도록 거듭 개조했다. 수퍼맨 의상의 포인트인 S 모양의 로고는 수천 개의 조그만 S 표지를 라텍스 소재의 천 위에 수 놓은 후 레이저로 커팅을 했다. 수퍼맨의 망토는 프랑스에서 특별 올 처리를 한 모직소재로 망토의 고전적인 빨간 색을 입히기 위해 '옴브레'라는 특수 처리를 했다. 망토까지 포함하여 특수 의상의 무게는 4.6킬로그램이나 된다. 가만히 서 있어도 힘든 의상을 입고 지상 16미터, 수중 16미터에서 감행되는 촬영을 견디기 위해서는 강인한 체력은 필수였다. 브랜든 루스는 혹독한 체력훈련을 견디기 위해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트레이닝에 적응하기 위한 입문 단계 트레이닝을 받고 시드니에서 지옥훈련을 받았다. 힘든 훈련 탓에 종종 자신이 영화 배우인지, 운동 선수인지 헷갈릴 정도였다고. 촬영 4개월 전부터 규칙적인 운동과 수면을 취하고 과일과 야채를 많이 먹는 식이요법을 통해 10kg의 근육을 늘렸다. 트레이닝 후에도 하루 한 시간 정도 역기를 든 후 달리기를 하고 의상을 입은 후에 카메라 테스트를 받는 작업을 반복했다. 고통스러운 작업이었지만 많은 것을 배우고 성취한 자신이 대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비행의 물리학과 제네시스 카메라

리차드 도너 감독이 1970년대에 처음으로 수퍼맨 영화를 만든 이후 카메라와 시각효과 기술분야는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왔다. 이런 기술적 진보를 바탕으로 싱어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정말로 인간이 하늘을 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이에 싱어와 제작팀은 제작 초기단계부터 캐릭터들과 배경과의 물리적 관계를 확립하고자 했다. 예를 들면, 날고 있는 비행기를 잡기 위해서는 얼마만한 힘이 필요한가? 하늘로 날아 오를 때는 어떻게 도약해야 하는가? 수퍼맨이 하늘을 날 때 어떤 동작을 취해야 하는가? 브라이언 싱어와 스턴트 맨들, 비행 팀, 기술팀 간의 열띤 토론 덕분에 브랜든 루스는 역대 수퍼맨이 보여주지 못했던 비행을 보여줄 것이다. 시각 효과 부문의 기술 진보가 상상을 초월하는 것처럼 제작팀이 영화에 사용한 최첨단 기술은 2년 전만 해도 불가능했던 기술이다. 스파이더맨과는 달리 수퍼맨은 마스크를 쓰지 않기 때문에 비행할 때도 표정과 개성이 모두 드러나게 된다. 제작진은 비행 장면을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실제 촬영 장면뿐 아니라 배우의 이미지를 컴퓨터 랜더링하고 스캔하고 에니메이션 처리하는 작업에도 공을 들였다. 또한 소니와 파나비전이 공동으로 발명한 최첨단 장비인 디지털 제네시스 카메라를 사용하였는데 <수퍼맨 리턴즈>는 제네시스 카메라 시스템으로만 촬영한 첫 장편영화이다. 제네시스 카메라는 영상의 선명함과 깊이, 깔끔함 등 필름의 커브와 색채를 사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만족스런 화면 제작뿐 아니라 그 화면 상태를 보존하는 것까지 성공적으로 해낼 수 있었다.

세계 최초, IMAX 3D로 영화 관람 역사의 새 장을 쓴다

<수퍼맨 리턴즈 3D>는 영화에서 일정 부분을 골라 IMAX 3D로 변환한 사상 최초의 장편 실사3D 영화이다. 2D로 촬영된 영화의 주요 장면 중 약 20여 분이 IMAX의 최첨단 변환 기술에 의해 IMAX 3D로 전환된 필름으로 상영된다. <수퍼맨 리턴즈>는 원래 2D로 촬영되었기 때문에 촬영 당시에는 한 개의 각도만 필요했다. 그러나 왼쪽과 오른쪽으로 사물을 보는 사람의 시각처럼 IMAX 3D의 포맷에 맞추기 위해서는 두 개의 각도가 필요하기 때문에 디지털로 처리한 15/70필름(15perforation, 70mm프레임 필름)을 사용한 두 벌의 프린트로 만들어졌다. 이처럼 별도의 두 개 필름을 이용해 두 개의 분리된 영상을 동시에 스크린에 투사하여 하나는 왼쪽 눈, 다른 하나는 오른쪽 눈에 대해 초당 총 48개 영상을 전달하는 것을 '듀얼스트립'이라고 하는데 <수퍼맨 리턴즈 3D>가 이 방식으로 상영된다. 때문에 기존에 하나의 필름으로 상영하고 레드-블루 셀로판지 안경으로 입체 효과를 내던 테마파크 입체영화 방식보다 진일보 한 첨단 영상 기술로 색채의 선명함과 입체감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선명한 화질, 대형화면, 최첨단 기술을 사용한 디지털 서라운드 사운드로 완벽하게 제작된 3D 화면을 보면서 관객은 실제로 영화 속에 있는 기분을 느끼게 될 것이다. 또한 영화의 전 분량이 디지털로 처리돼서 역대 최강 액션영화의 이미지와 사운드를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될 것이다.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IMAX 3D로 전환한 장면은 시각, 청각, 촉각 모든 면에서 감동적이다. IMAX 3D는 관객들이 스토리에 몰입해서 등장인물들의 감정을 같이 느끼고 드라마와 서스펜스를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즐길 수 있게 해주는 마법이다."라고 <수퍼맨 리턴즈 3D> 개봉의 소감을 밝혔다

원 제: Superman Returns (슈퍼맨 리턴즈, 2006)
감 독: 브라이언 싱어
주 연: 브랜든 루스, 케빈 스페이시, 케이트 보스워스
수입/배급 : 워너브라더스
제작국가: 미국
등 급: 연소자 관람가
상영시간: 153분
장 르: 액션 블록버스터
개봉일: 2006.06.28
홈페이지: http://www.supermanreturnsmovie.co.kr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ST Photo Gallery
Photo News
Embassy Events
Econo People 2005
Fashion Images
New Movies
Travel Images

Nayan Sthankiya's Photo Features New
Abuses of Iraqi Prisoners of War
Academy Awards Photos 2004
Adolf Hitler
Aishwarya Rai-Indian actress
Buddha`s Birthday 2004
Cannes 2004 — 57th Cannes Film Festival
Choi Tae-Ji Photo Gallery
Comfort Woman Picture Gallery
Crown Prince Felipe of Spain
Dokdo Photo Gallery
Erotic Paintings of Hyewon and Danwon
Franz`s Art Exhibition
Gando Photo Gallery
Geisha in Japan
Gwangju Massacre
Jeju Island
Kim Jong-Il and Kim Il-Sung
Koguryo Murals
Korean War (1950-53)
Madonna
Miss Universe 2004
Miss World Contest 2003
Mt. Kumkang or Mt. Diamond New
Natural Beauty of Korea
Rape of Nanjing (Nanjing Massacre)
Rio Carnival 2004
Ronald Reagan`s Life in Pictures
ST Family
Sonia Gandhi and Gandhi Clan
Taj Mahal Photo Gallery
Ukrainian Embassy
World War Two

Photo Gallery of World Newspapers/Media
Times of India
Hindustan Times
SantaBanta.com
Straights Times (Singapore)
Chicago Sun-Times
Moscow Times


The Seoul Times Shinheungro 25-gil 2-6 Yongsan-gu, Seoul, Korea 04337 (ZC)
Office: 82-10-6606-6188 Email:seoultimes@gmail.com
Copyrights 2000 The Seoul Times Company  ST Banner Exchange